Press Release

과기부, 내년 AI 원료 데이터 6천여만건 추가 공개…민간 활용 기대↑ [공감언론 뉴시스 2019-12-29]

<위 사진 설명>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해부터 'AI 허브 사이트' 운영…지속 투자 확대 中"

<본문>
정부가 인공지능(AI) 강국을 건설하기 위한 일환으로 내년에 AI 원료가 될 수 있는 데이터를 추가로 6000여만건(20종)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민간 기업과 전문가들이 AI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기회가 더 확대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 데이터와 컴퓨팅 파워를 손쉽게 활용해 누구나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마음껏 시도해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같이 29일 발표했다.

AI 개발을 위해서는 양질의 AI 학습용 데이터와 고성능 컴퓨팅 파워가 필수적이나 필요한 자원 마련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
이에 따라 중소·벤처기업 등이 자체 구축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이에 과기부는 지난해부터 AI 학습용 데이터와 고성능 컴퓨팅, 알고리즘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인공지능 허브 사이트'(www.AIHub.or.kr)를 운영 중이며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앞서 과기부는 AI 학습용 데이터를 작년 상반기까지 1850만건(11종)을 제공했다.
이를 4000여명의 개발자들이 1만5000여건을 다운로드해 지능화 제품·서비스 개발 등에 활용했다.

가령 기계 번역 전문기업인 ㈜에버트란은 한국어-영어 번역 말뭉치(150만 문장) 학습용 데이터를 활용해 전문 번역가가 직접 번역한 수준의 실시간 한-영 법률 번역 플랫폼을 출시했다.

과기부는 또 올 연말에 2500만건(10종)을 개방했으며 내년에는 6000만건(20종) 이상의 AI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개방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에는 유튜브 등 동영상 데이터 사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정지 영상의 이미지보다 대용량 동영상 데이터의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부는 AI 개발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는 고성능 컴퓨팅 지원을 기존 중소·벤처기업 중심에서 대학, 연구기관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개발자들에게 연중 수시로 신청을 받고 수요자의 데이터 처리 수준 및 역량에 따라 연산용량을 차등(10TF~40TFlops)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AI 허브의 인프라를 이용해 우리나라 기업, 대학, 연구소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경쟁력 있는 서비스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공감언론 뉴시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발췌 주소: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229_0000873638&cID=13001&pID=13000
* 인공지능 법령 번역 전문번역 서비스( Law@EverTran; http://law.evertran.com )

View0

Date2020-01-15

File :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셋 구축5.jpg